[칸@옥자] 섬뜩하고 사랑스러운 봉준호표 채식주의버스터[리뷰]

기사입력 2017-05-20 09:36: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옥자', 웃기고, 울리고, 섬뜩하다.



'옥자'는 돌연변이 교배로 탄생한 슈퍼돼지 옥자와 강원도 산골소녀 미자(안서현)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영화다. 슈퍼돼지 옥자는 자본주의 논리로 보면 적게 먹고, 적게 싸고, 버릴 부위 하나 없는 최고의 식량이다. 하지만 미자에겐 둘도 없는 식구다. 



엄마의 얼굴도 기억나지 않는 미자, 엄마 없이 돌연변이 교배에 의해 태어난 옥자는 산골 곳곳을 뛰어놀며 교감한다. 발에 박힌 밤송이를 빼달라며 애교부리고, 미자를 등 뒤에서 꼭 껴안으며 잠드는 옥자. 돼지와 하마를 합친 비주얼이 강아지의 눈빛을 한 옥자는 존재만으로도 영화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는다. 그 넘치는 사랑스러움에 객석 곳곳에서 탄식이 터져나온다.



영화 초반 드넓은 한국의 자연이 아름답게 그려진다. '세븐', '미드나잇 인 파리' 등의 다리우스 콘지 촬영감독의 힘이 느껴진다. 아름답고, 빼어나다. 이 대목에 있어선 '옥자'의 극장 관람을 강하게 추천하는 바. 작곡가 정재일의 음악은 이 아름다운 영상미를 더욱 돋보이게 하며, 동시에 영화의 다국적 매력을 배가한다.



영화는 옥자가 미란도 코퍼레이션 CEO 루시 미란도(틸다 스윈튼)에 의해 뉴욕으로 납치되며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된다. 반려동물을 찾아 나서는 과정은 흡사 봉준호 감독의 전작 '플란다스의 개'가 떠오르고, 평범한 가족에게 거대한 갈등이 들이닥친 것은 '괴물'을 연상하게 한다. 특히 밥상에 둘러 앉아 도란도란 식사하는 장면은 변희봉 덕분인지 '괴물'을 향한 셀프 오마주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미자가 옥자를 구하기 위한 사투는 그야말로 블록버스터다. 을지로 지하상가, 한강 등 서울의 지역적 정서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추격신에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븐 연, 거대한 옥자가 벌이는 사투가 그 자체로 묘한 다국적 정서를 풍긴다. 강원도 산골에서 깡소주를 마시는 제이크 질렌할의 모습을 언제 또 보겠나.



언어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블랙코미디와 봉준호식의 은근한 유머도 곳곳에 녹아들었다. 강원도 산골소녀 미자가 극 중 윤제문의 최신형 노트북을 보며 "이거 레티나 디스플레이 아니에요?"라고 한다거나, 환경 보호를 위해 극단적으로 음식 섭취를 거부하는 동물 보호 그룹의 모습도 웃음을 안긴다. 



'아이 엠 러브', '케빈을 위하여', '설국열차' 등 매 작품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틸다 스윈튼은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작품을 장악한다. 그로테스크하면서도 서늘한 사이코패스 면모까지 보여준다. 제이크 질렌할의 변신은 이 영화 최대의 반전이다. 시쳇말로 '돌아이' 같은 모습으로 영화 전반에 광기 어린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풀어낸다. CG와 연기했을 주연 안서현의 집중력과 스티븐 연, 폴 다노, 윤제문, 최우식 등 조연들 역시 분량을 넘어 각자의 위치에서 정확한 연기를 해냈다.



다만 영화의 배경이 뉴욕으로 옮겨가며 다소 중심을 잃는 듯해 아쉬움이 남는다. 미자와 옥자의 교감에서 인정욕구와 자격지심에 휩싸인 루시 미란도와 죠니 윌콕스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며 관객의 집중력도 잠시 흔들린다. 



하지만 엔딩은 강렬하고도 기괴하고, 동시에 가슴 시리다. 아마도 '옥자'를 본 이 중 상당수는 채식주의자가 될 것을 심각하게 고려할 수도 있겠다. 동물을 식구로 볼 것이냐, 식량으로 볼 것이냐. 대량 식품 산업, 유전자 조작에 대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산골 소녀 미자가 자본주의라는 괴물, 마케팅의 노예, 동물 학대에 맞서 돌진하는 이야기 속에 봉준호만의 풍자와 해학을 유쾌하게 담아냈다.



'옥자'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이다. '살인의 추억', '마더', '괴물', '설국열차'의 봉준호 감독이 연출했다. 6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공개되며 국내에서는 같은 날 극장 개봉한다. 관람 등급은 미정이다. 크레딧이 끝난 후 짧은 쿠키 영상이 있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옥자' 포스터 및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