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종합] “배려왕 김민종→살림꾼 요니P” 이 ‘발칙한 동거’ 찬성이오

기사입력 2017-05-20 06:39: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발칙한 동거’가 새롭게 시작 됐다. 배려왕 김민종부터 살림꾼 요니P까지 다채로웠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김민종과 케이윌, 그리고  스티브J 요니P 부부 등이 집주인으로 나서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발칙한 동거’에서 한은정은 케이윌가 만났다. 피규어를 사랑하는 케이윌답게 수많은 피규어가 있었다. 케이윌은 한은정에게 피규어 청소를 동거 조건으로 내걸었을 정도. 하지만 피규어를 알지 못하는 한은정은 물로 청소하기 시작했다. 이를 본 케이윌은 웃음을 터트렸다.



이후 한강을 찾은 한은정과 케이윌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게임도 하고 치킨도 먹었다. 한은정은 케이윌의 어머니와 전화 통화를 하며 묘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했다.



김구라는 김민종, 유라와 동거를 시작했다. 김민종과 유라는 화기애애한 조합을 완성했다. 하지만 김구라가 등장하자마자 이는 사라졌다. 그럼에도 김민종은 언제 어디서나 유라를 향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외출의 첫 목적지는 김구라가 추천한 카페. 세 사람은 카페에 앉아 여유롭게 대화를 나눴다. 연 날리기 할 때도 함께 했다.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 때도 김민종은 유라를 먼저 챙기며 자상한 면모를 드러냈다.



조세호와 피오는 스티브J 요니P 부부의 집으로 향했다. 서로의 계약 조건을 확인한 네 사람은 놀라워했다. 무엇보다 조세호는 스티브J 요니P 부부와 기대 이상으로 취향이 비슷해 눈길을 끌었다. 집밥을 좋아하는 것부터 요가를 즐겨하는 것이 대표적. 스티브J 요니P 부부는 조세호와 피오를 위해 직접 집밥까지 준비, 훈훈함을 더했다.



또한 요니P는 임신 중이었고, 조세호는 꽃바구니를 선물했다. 조세호와 피오는 깔끔하게 정돈된 스티브J 요니P 집을 보고 감탄하기도 했다.



이렇듯 새 짝꿍과의 동거는 흥미로웠다. 반전 매력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의외의 재미까지 주며 앞으로 펼쳐질 ‘발칙한 동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