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동에 의한, 호동을 위한 '섬총사', '삼시세끼'와 뭐가 다를까 [종합]

기사입력 2017-05-19 14:56: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강호동을 위한, 강호동에 의한, 강호동 맞춤 예능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강심장'에서 강호동과 찰떡궁합 호흡을 보여준 박상혁 PD가 CJ E&M으로 이적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섬총사'가 그것이다. 



19일 오후 2시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 2층에서 올리브TV '섬총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섬총사'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가 섬 마을 주민의 집에서 주민과 함께 4박 5일 생활하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섬 생활기다. 첫 만남은 지난 4월 말,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우이도에서 이뤄졌다. 출연진은 평소 하고 싶던 것을 하며 YOLO(You Only Live Once) 족으로 섬 생활을 만끽하고 돌아왔다. 



그러나 섬에서 연예인들이 생활을 하면서 재미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이미 인기를 얻은 tvN '삼시세끼'가 오버랩되는 게 사실. 이와 관련해 박상혁 CP는 "섬에 가는 것은 비슷하지만, 일단 출연자가 다르고, 세 분 모두 요리를 전혀 못 하는 게 다른 점이다"라고 말했다. 





'섬총사'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가 각기 다른 집에서 생활하는 게 색다른 점이다. 박상혁 CP는 "각기 다른 집에 살면서 마을 사람들과 출연진이 융화가 되는 게 주다. 4박5일 촬영해서 훨씬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 같다"라고 자신했다. 



'섬총사'는 강호동 외 20년 만에 처음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김희선의 섭외로 화제를 모았다. 박상혁 CP는 "김희선은 강호동이 추천했다. 안 할 줄 알았는데 해서 놀랐다. 첫 날 물이 떨어져서 집으로 돌아갈 줄 알았는데 잘 적응해 줘서 고마웠다"라고 섭외 비화를 들려줬다. 



정용화도 강호동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JTBC '아는 형님'에서 게임에 진 정용화가 강호동의 소원을 들어준 것. 박상혁 CP는 "정용화는 제2의 이승기를 찾으려고 섭외했는데, 반전의 매력이 있다"며 강호동과 정용화의 케미스트리도 기대를 당부했다. 



'섬총사'는 박상혁 CP가 강호동과 대화를 나누다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다. 박 CP도 '섬총사'를 소개하며 "강호동의 동심 찾기라 보시면 된다"라고 할 정도. 출연진 섭외까지 강호동에 의해 이뤄져 기대에 앞서 우려되는 점도 있다. 





박상혁 CP는 "강호동은 출연자로서 이야기한 것이다. 평소 하루에도 재밌는 사람을 열 명씩 이야기하는 사람이다. 오늘도 다섯 명 이야기했다"라며 "'섬총사'는 강호동을 위한 프로그램은 절대 아니다. 시청자들이 원하는 게 가장 큰 고민이었다"라고 일축했다. 



박 CP는 끝으로 '섬총사'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빵빵 터지는 웃음이 아니라 미소 지어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가 조용히 있는 분들이 아니어서 재미도 있다. 마을 사람들에게 될수록 피해 안 주고 아름다운 섬의 모습을 도시 시청자들에 하루 한 시간 반 정도를 푹 쉬며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섬총사'는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CJ E&M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