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막 내리는 ‘피고인’ 지성이 찾은 마지막 퍼즐

기사입력 2017-03-21 06:50:5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친족살인의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리며 힘차게 달려온 드라마 피고인. 이제 종영까지 단 한 걸음 남았다. 



이 드라마가 그려낼 마지막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20일 방송된 SBS ‘피고인’ 17회에서는 정우(지성)의 복수전야가 그려졌다. 이제야 모든 퍼즐이 맞춰졌다. 



제니퍼의 시신에 이어 민호(엄기준)의 양평별장에서 핏자국이 발견되며 상황이 새 국면을 맞았다. 그러나 김석이란 패가 남아 있는 만큼 민호가 빠져나갈 구멍은 아직 존재하는 바. 



이에 정우는 김석을 만나 “이대로 재판 받으면 넌 사형이야. 네가 사형이면 차민호는 뭘까? 무죄야”라고 설명했다. 정우는 또 “내가 지난 두 달 동안 뛰어다니면서 잡을 수 있었던 건 너 하나였어. 이제 차민호는 널 희생시키고 빠져나갈 거야.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사형수가 될 건지, 차민호를 잡는데 도움을 주고 사형을 면할 건지. 내가 반드시 법정에 세우고 싶은 사람은 차민호야”라고 단단히 말했다. 



여기에 민호 본인의 노골적인 공작까지 이어지면 김석도 끝내 그를 외면했다. 이에 따라 민호를 법정에 세울 수 있는 증거가 모두 모였으나 정우는 만족하지 않았다. 아직 그가 민호임을 증명할 수 있는 증거가 없었던 것이다. 



민호도 움직였다. 가짜진료를 만들기 위해 정신과 전문의로부터 상담을 받았다. 스스로를 민호를 칭한다는 고백으로 해리성 인격 장애 진단을 받으려 한 것이다. 



이 같은 민호의 움직임은 내부밀고자에 의해 정우에게 보고되고 있었다. 이에 정우가 공략한 이는 연희(엄현경)다. 그러나 도청과 감시를 통해 둘의 대화를 엿들은 민호가 먼저 선수를 쳤다. 민호는 “우리 지금이라도 떠나자. 6년 전처럼. 나한테 중요한 건 차명이 아니야. 내일이라도 당장 떠나자”라며 연희의 손을 잡았다. 



그러나 연희의 미래에 민호는 없었다. 연희마저 민호를 외면하며 민호는 완전한 혼자가 됐다. 정우는 그런 민호를 선호가 아닌 온전한 그로 체포했다. 이제 남은 건 민호의 반격을 깨부수고 그의 혐의를 입증하는 것이다. 드라마 ‘피고인’이 대장정의 마지막 페이지만을 남기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