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백성현 “잘 써준 작가, 믿어준 감독, 도와준 장혁, 감사해” [인터뷰]

기사입력 2017-03-19 09:54: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보이스’ 백성현이 장혁 등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백성현은 지난 17일 OCN 오리지널 드라마 ‘보이스’(마진원 극본, 김홍선 연출) 종영을 맞아 TV리포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보이스’에서 백성현은 무진혁(장혁)을 믿고 따르는 파트너이자 모태구(김재욱)의 첩자 심대식 형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에 장혁과의 호흡이 빛났다.



이날 백성현은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것을 풀어내야 해서 고민이 많았다. 그 속에서 많은 분들이 심대식 캐릭터를 기억해주고, ‘보이스’ 15, 16회 방송 될 때는 대식이 이야기를 많이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열연해서라기보다 그렇게 될 수 있었던 건 상황 자체가 괜찮았다. 작가님이 워낙 잘 써줬고, 감독님도 저를 믿어줬다. 제가 더 잘 할 수 있도록 뽑아 주셨다”고 덧붙였다.



특히 백성현은 장혁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장혁 형은 절대 ‘이래라 저래라’ 하지 않았다. 형이 ‘이렇게 할 거야. 이런 감정이야’라고 이유를 설명해줬다. 서로 캐릭터가 다르기 때문에 그걸 듣고 이야기 나누면서 한 씬 한 씬 완성했다. 정말 좋았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극중 무진혁과 심대식이 할매집에서 총을 두고 이야기하던 것을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은 백성현은 “이 장면을 어떻게 찍어 놓느냐에 따라 뒤 상황이 다 달라지는 거였다. 저는 처음부터 공범인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 장면을 늘 꿈꿔왔다. 대본이 나오자마자 장혁 형이 저를 찾아오셨다. 이 장면에 대해 한참 이야기를 나눴다. 형이 제 뺨을 때리는 것도 만들어 진 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빨리 촬영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감독님이 ‘여기가 대식이의 마지막’이라고 해주셨다. 장혁 형도 믿음을 주니까 그 장면에서 더 대식이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장혁 형과는 극중 관계와 현실 관계가 같을 정도였다. 그런 것들이 고스란히 캐릭터에 녹아져 나온 것 같다. 장혁 형 덕분이다.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알렸다.



뿐만 아니라 백성현은 “앞으로 배우로 인생을 살면서 제 고민을 나눌 수 있고, 조언을 들을 수 있는 형을 만난 것 같다. 장혁 형과는 같은 소속사이기도 하다. 그냥 지나가면서 인사만 했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가까운 형과 동생이 됐다”며 미소 지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