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현아♥’ 이던, 미숙한 대처가 불러온 ‘All STOP’

기사입력 2018-08-08 18:00:2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열애 보도 하루 만에 직접 관계를 밝힌 현아와 이던. ‘솔직하고’ 싶었던 현아와 이던의 마음은 욕심이었을까. 트리플H 활동 중단에 이어 이던의 펜타곤 팬미팅 불참 소식까지 전해졌다.



8일 이던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개최 예정인 ‘UNIBIRTHDAY’에 일부 멤버가 불참하게 돼 안내드린다. 이던은 내부 사정으로 인해, 옌안은 조정 불가한 스케줄로 부득이하게 창단식에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급작스러운 발표에 대한 팬들의 양해도 당부했다.



이에 앞선 2일, TV리포트는 현아와 이던의 열애를 단독 보도했다. 팩트를 기반으로 작성된 기사였지만, 소속사 측은 본인 확인도 거치지 않은 채 ‘친해서 그렇다’는 말로 이들의 관계를 단정했다.



그리고 하루가 지난 후 현아는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2년 째 열애 중이다. (팬들 앞에) 솔직하고 싶었다”며 소속사와 대치되는 ‘사실’을 밝혔다.



‘사실 무근’이라던 열애가 본인에 의해 하루 만에 ‘2년 열애’로 밝혀진 뒤, 후폭풍은 거셌다. 열애 인정 직후 진행된 KBS2 ‘뮤직뱅크’는 현아와 이던의 마지막 스케줄이 됐고, 이후 사인회와 MBC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는 취소됐다. 또한 이던은 예정됐던 펜타곤 팬클럽 창단식까지 불참을 선언했다.



현아와 이던의 관계를 향한 의심은 지난해부터 뜨거웠다. 이들이 트리플H로 활동하며 무대는 물론 평소 생활에서도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노출한 것. 팬들이 시청하는 V라이브에서도 이들은 장난 이상의 진한 터치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고, 팬들은 두 사람의 만남을 기정사실화 했다. 하지만 이들의 소속사는 본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무성의한 대응으로 오히려 팬까지 기만했다.



팬들의 불만이 더해지자 현아와 이던이 속한 트리플H는 예정됐던 활동을 급하게 마무리 했다. 여기에 이던은 오래 전부터 예정됐던 펜타곤 팬클럽 창단식에 ‘내부 사정’을 이유로 나서지 않는다. 또한 이던은 18일 예정된 일본 팬미팅은 물론 향후 모든 일본 스케줄에 불참한다.  



‘솔직한 연애’를 꿈꿨던 두 사람. 현아는 앞서 열애 공개 뒤 “항상 응원해주고 지켜봐 주는 팬들 위해 늘 그렇듯 즐겁게 당당하게 무대 위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단 며칠만에 약속은 무색해졌다. 처음부터 소속사가 제대로 대응했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지 않았을까. 미숙했던 회사의 대처는 결국 사달을 내고 말았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현아 이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임창정 “가수는 타고나야 가능…난 86점짜리” [인터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임창정은 가수와 배우를 병행하는 몇 안 되는 연예인이다. 두 영역 모두 업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그렇다고 제자리에 머물지 않는다. 보다 오랜 시간 활동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임창정은 최근 정규 14집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 없었다’를 발매했다. 이를 기념해 취재진과 만난 임창정은 새 앨범 준비과정을 소개하며 타고난 능력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1990년부터 연기를 했고, 1995년부터 노래를 부른 임창정. 하지만 철저히 구분 지었다. 연기를 부단히 연구해서 얻어가는 과정이고, 노래는 처음부터 타고난 지점이 높다고. 임창정은 “사실 제 목소리는 노력이 아니다. 타고난 거다. 하지만 제가 하는 다른 건 모두 노력해서 얻은 거다”고 말을 열었다. 또 “제 생각에 일단 노래는 타고나야 그 이상이 가능하다. 만약 70점이 타고나야 노력해서 80점까지 될 수 있다. 하지만 100점으로 타고난 사람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그냥 100점이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본인에게는 86점이라는 점수를 매겼다. 임창정은 “저는 86점으로 태어났다. 여기서 연습하면 90점까지 갈 수 있는데, 최근에 연습을 많이 안 해서 현재 84점이다”고 일갈했다. 반면 배우로 가진 연기력은 30점을 타고났다고 했다. 임창정은 “30점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노력해서 70점까지 올라갔다. 내가 글을 쓰는 작가로는 90점 정도 타고났다. 물론 아직 검증은 안 됐다. 하하하 글쓰는 건 초보자지만, 더 잘해서 인정받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추석을 맞아 임창정은 “마음 넓은 한가위가 됐으면 좋겠다. 스트레스 안 받고 사는 우리가 됐으면 좋겠다. 서로 인정하고 실속 있게 살고 싶다. 이렇게 말하면 ‘추석 따윈 집어치워 임창정’ 이렇게 기사 나오겠다”고 껄껄 웃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NH EMG
연예 판빙빙 탈세 의식, 리빙빙 "난 합법적인 일만 한다" [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 배우 리빙빙이 세무조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리빙빙은 19일 홍콩에서 열린 한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다. 중국 본토 출신 배우인 리빙빙은 홍콩 기자들 앞에서 광둥어를 사용해 현지 매체의 환영을 받았다.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리빙빙이 출연한 제임스 스타뎀 주연의 '메가로돈'이 5억 달러의 박스오피스 수입을 기록, 리빙빙은 이날 홍콩 행사에서 자신의 몸값 상승에 대해 "그럴만하다"고 당당하게 답했다. 개런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화제는 세무조사로 전환됐다. 판빙빙이 출연료 이면계약서 작성으로 탈세 관련 조사를 받는 사건이 있었기 때문. 세무조사가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리빙빙은 진지한 표정으로 "나는 합법적인 일만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판빙빙의 탈세 논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묻자 리빙빙은 손을 내저으며 "죄송하다, 답변하지 않겠다"고 대응했다. 판빙빙과 자신을 구분하지 못하는 팬에 대한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쿨하게 답했다. 올초 리빙빙이 한 해외 행사에 참석했을 당시 해외 팬이 판빙빙의 사진을 들고 와 사인을 요구한 사건에 대해 "그럴 수 있다. 우리 두 사람 삶이 줄곧 그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할리우드에서 맹활약 중인 중국 배우 리빙빙은 '레지던트 이블5' '트랜스포머4' '메갈로돈' 등에 출연했으며, 전지현과 함께 '설화와 비밀의 부채'에서 호흡을 맞췄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판빙빙, 리빙빙)
연예 “오늘부터 1일”…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리얼♥ [TV@픽]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오늘부터 1일이 되는 걸까. 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사랑이다.   지난 16일 TV조선 새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이 첫 방송됐다. 김종민은 소개팅 전부터 연애 관련 서적을 찾아보고, 신지로부터 데이트 팁을 들었다. 기상캐스터 황미나를 위해 첫 데이트 장소로 역사박물관을 택하기도 했다. 이어 23일(오늘) 방송에서 김종민과 황미나는 심쿵발언과 쿵짝케미를 보여줄 예정. 레스트랑으로 이동하는 차안에서 “제가 기계치다”는 고백에, 황미나는 “저도”라고 맞장구치며 친밀감을 나눌 예정. ‘김민종 표 이벤트’ 역시 감상할 수 있다. 이벤트 도중 김종민에게 “여자친구예요?”라고 묻는 아이들에게 황미나가 스스로 김종민의 공식 여자친구를 인증하기도. 제작진은 “김종민의 ‘취중 고백’ 실사판이 담긴다. 해가 저무는 야경이 아름다운 한 루프탑 바에 들어선 김종민과 황미나가 보고만 있어도 심장이 움찔거리는 떨림을 내비친다. 김종민이 설렘 가득한 표정과 진지한 눈빛으로 ‘오늘부터 1일’에 대한 고백을 진심을 다해 다시 고백한다”고 전했다. 방송은 23일(오늘) 오후 10시 50분.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조선 ‘연애의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