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연기 잘하는 배우 보면 대단하고 부러워요” [인터뷰]

기사입력 2018-06-09 10:00: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연기의 매력에 빠지면 답이 없다. 계속 연기를 할 수밖에. 배우 이유비도 그 매력을 점점 알아가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명수현 극본, 한상재 연출) 종영을 맞아 이유비는 최근 TV리포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극중 이른바 ‘감성 재벌’ 물리치료사 우보영 역으로 출연했다.



이유비는 상대 역이었던 배우 이준혁에게 유독 고마움을 드러냈다. 연기 호흡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줬기 때문일 터. 이준혁의 전작 tvN ‘비밀의 숲’까지 다시 봤다. 이준혁이 연기한 ‘비밀의 숲’ 서동재 역과 ‘시를 잊은 그대에게’ 예재욱 역은 180도 달랐다.



“이준혁 오빠는 정말 고맙고 멋진 사람입니다. 사실 ‘비밀의 숲’을 몰랐는데, 이준혁 오빠와 연기하면서 전작이 궁금해졌어요. 그래서 찾아서 다 봤죠. ‘시를 잊은 그대에게’와 너무 다른 모습이라 깜짝 놀랐어요. 연기를 잘하니까 악역도 멋있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서동재 검사가 더 멋있다고 장난으로 말하기도 했어요.”



이유비는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2011년 MBN 시트콤 ‘뱀파이어 아이돌’로 데뷔한 후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2012) MBC ‘구가의 서’(2013) SBS ‘피노키오’(2014) MBC ‘밤을 걷는 선비’(2015) 등에 출연한 것. 



하지만 이유비는 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예술 중, 고등학교를 거쳐 대학교에서도 성악을 전공한 것. 우연찮은 기회에 ‘뱀파이어 아이돌’ 오디션을 봤고, 합격하면서 예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됐다.



“대학교를 지루하게 다닐 때였어요. 다른 걸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막연하게 들었는데, 시트콤 오디션이 있더라고요.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연기 전공도 아니어서 두려움이 없었던 것 같아요. 이렇게 오래 할 줄 몰랐어요. 그냥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학교도 빠지고 오디션 봤는데 합격한 거죠. 진짜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오래 준비한 성악을 포기하고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이유비. 그는 “제 선택을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패기 있던 저한테 오히려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 때 오디션을 보지 않았다면, 계속 성악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꽃길만 걸었던 것은 아니다. ‘밤을 걷는 선비’ 촬영 중 부상을 당했고, 의도치 않게 2년의 공백까지 생겼다. 그 시간은 이유비에게 전화위복이 됐다. 지난해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9’로 복귀한 후 올해 ‘시를 잊은 그대에게’까지 무사히 마친 것.



“부상을 계기로 더 단단해진 것 같아요. 그것보다 힘든 상황은 없을 것 같거든요. 그런 생각이 드니까 점점 더 밝고, 기분 좋게 일하게 되는 것 같아요. 진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하는 것이 얼마나 감사하고 축복인지 알아요. 복귀작 ‘어쩌다 18’부터 ‘시를 잊은 그대에게’까지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어요. 진짜 감사하고 즐거운 작업이었어요.”



이유비는 꾸준히 연기 활동할 뜻을 드러냈다. 연기에 대해 말할 때 이유비의 눈이 반짝였다. 연기를 향한 열정이 느껴졌다. 그는 “올해는 작품을 계속 할 것 같다. 응원해주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좋은 모습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몸은 지쳤을 수 있는데 마음은 지치지 않았다. 일이 더 좋아졌기 때문에 쉬지 않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기가 정말 재미있다. 작년부터 그걸 알게 됐다. 좋은 현장에 나가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한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더 잘하고 싶고, 책임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연기 잘하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고, 부럽기도 하고 그래요. 저도 언젠가는 그렇게 됐으면 좋겠어요.”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935 엔터테인먼트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