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 의문男과 일촉즉발 '구치소 육탄전'

기사입력 2018-06-09 08:16: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무법변호사’ 이준기의 탈수 직전까지 간 일촉즉발 구치소 육탄전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김진민 연출/윤현호 극본/tvN,스튜디오드래곤 기획/로고스필름 제작) 측은 9일(토) 운명의 장난으로 안내상(최대웅 역)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구치소에 수감된 이준기(봉상필 역)의 구치소 육탄전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무법변호사’ 8회는 안오주(최민수 분)의 덫에 걸린 봉상필의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봉상필이 모친 최진애(신은정 분)에 이어 유일한 혈육 최대웅(안내상 분)까지 안오주의 손에 잃게 된 것. 이에 새로운 국면을 맞은 봉상필의 복수 행보에 궁금증이 치솟은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수감복을 입고 있는 이준기는 두려움과 긴장감에 휩싸여 불안한 느낌을 떨칠 수 없게 하더니 이내 격렬한 육탄전을 벌이고 있다. 의문의 남성과 서로의 목을 죄며 뒤엉켜 있어 일촉즉발 상황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준기가 갑자기 살기마저 느껴지는 눈빛으로 돌변, 의문의 남성을 처절하게 밀어붙이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에 처해져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갖게 한다. 동시에 이준기를 위협하는 의문의 남성은 누구인지 그 정체에 이목이 쏠린다.



또한 지난 방송을 통해 이준기가 안내상 살인 누명을 쓰고 피고인으로 법정에 들어서는 모습이 예고된 상태에서 이번 구치소 육탄전 사진이 공개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준기는 눈 앞에서 펼쳐지는 듯한 리얼한 육탄전 촬영을 위해 마지막 땀방울까지 쏟아내는 연기 열정으로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특히 이준기는 탈수 직전까지 가는 상황에서도 온 몸을 내던지며 육탄전을 펼쳐 촬영장을 숨 죽이게 만들었다고. 이에 제작진은 내면의 분노를 폭발시키며 무르익은 이준기의 연기에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tvN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최대웅 살해 누명을 쓴 봉상필의 위험천만한 구치소 생활이 그려질 예정”이라고 귀띔하며 “예상치 못한 반전과 절대 악을 무너트리기 위한 싸움이 점입가경으로 접어들게 될 ‘무법변호사’ 9회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tvN '무법변호사'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