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최태준, 3초 매직…등장만 하면 女心 저격

기사입력 2018-06-03 12:08: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최태준의 심쿵 순간이 ‘훈남정음’의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 ‘훈남정음’에서 최태준은 훈훈한 외모에 젠틀한 성격, 여기에 여사친 정음(황정음 분)을 위해서라면 뭐든 발 벗고 나서는 ‘갖고 싶은 남사친’ 최준수 역을 맡아 맹활약 중이다. 이에 최태준의 여심 저격 매력 포인트 3가지를 정리했다.



◆ 최태준표 3초 매직



어릴 적 소꿉친구로 지금은 인생친구인 최태준과 정음은 남사친 여사친 그 사이에서 미묘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 4회에서 ‘3초면 사랑에 빠질 충분한 시간’이라는 멘트와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다 최태준이 정음에게 이마 키스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장면에서 최태준은 빠져들 수밖에 없는 3초 눈맞춤으로 안방극장 여심을 사로잡으며 ‘훈남정음’ 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뿐만 아니라 5회에서는 덤벙대는 정음이 핸드폰을 두고 나간 것을 목격하고는 3초 안에 다시 돌아올 것을 예감했다. 1,2,3 숫자를 세자 역시나 정음이 등장해 최태준표 3초 매직을 다시 한 번 발휘했다. 여기서 정음을 배웅하며 지은 스윗한 미소가 엔딩까지 장식해 설렘을 유발했다.



◆ 특급 남사친표 ‘시그널’



그런가 하면 정음과 수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최태준이 정음의 우울하고 힘든 감정신호를 척척 알아내 기분을 풀 수 있게 도와주는 모습이 설렘 포인트가 되고 있다.



1회 막창집에서 알아들을 수 없는 정음의 외계어도 찰떡같이 알아듣고, 일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정음의 이야기까지 다 들어주고 막창을 먹여주는 섬세한 배려를 선보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아무렇지 않은 척 트라우마 얘기를 꺼낼 때면 정음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캐치해 다독이며 위로해 정음의 특급 남사친임을 제대로 증명했다.



◆ 정음의 말이면 무엇이든 OK



정음의 말이라면 아무리 곤란한 부탁이라도 꼭 들어주는 이가 바로 최태준이다. 앞서 최태준은 정음에게 꼭 필요한 ‘훈남정음’의 저자가 훈남(남궁민 분)이라는 특급 정보를 알아오며 정음에게 절대로 없어서는 안 될 존재임을 제대로 과시한 바 있다. 더불어 지난 8회에서는 정음을 위해서 찰리(조달환 분)에게 부탁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자 귀찮은 기색도 잠시, 적극적으로 나섰다. 파티에 양코치(오윤아 분)와 참석할 수 있게 해준 데 이어 풀세팅 할 수 있도록 도와준 것.



정음의 부탁이라면 어렵고 불편한 것도 척척해내는 모습은 든든한 매력을 제대로 어필했다. 이렇듯 최태준의 여사친 정음을 향한 다정한 행동과 섬세한 배려는 자동 설렘을 선사하며 여성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