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조진웅 "푸근한 형사 아저씨役 아냐…약 10kg 감량했다"[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05-17 13:52: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독전' 배우 조진웅이 연기를 위해 약 10kg 감량했다고 밝혔다.



17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의 주연 배우 조진웅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조진웅은 독하게 다이어트를 했다는 말에 대해 "그런 것은 없었다. 감독님이 원호가 되게 단단하게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단단하게는 안 된다고 했다. 슬림도 힘든데, 이 정도 얘기하면 대충 가자고 말씀하신다. 그런데 감독님이 팔 아령만 들면 되지 않나고 했다. 제가 '천하장사 마돈나'도 하셨는데, 씨름 안 하셨나고 되물었다. 그건 운동이고, 나는 운동하는 거 싫어한다고 하더라. 그말을 들으니깐 화가 나더라. 이두박근 만들려면 얼마나 힘든지 아냐고 했다. 그래도 약속했으니깐 알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얼마나 감량했냐고 묻자 조진웅은 "사실 몸무게 차이는 많이 안 난다. 체지방이 많이 빠졌다"면서도 "10kg 정도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은 제 몸무게로 돌아왔다. 하루에 라떼 2잔 마시고 행복하다"면서 "살을 빼면 내 몸을 가용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진다. 그게 가능해지니까 액션하기 편해졌다. 아무리 생각해도 원호가 후덕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예민하고 이런 것이 있어야 하는데 후덕하거나 푸근하거나 아저씨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진웅은 "원호는 집착을 가지고 집요하고 미친놈처럼 달려가지만 얘는 사람이다. 저는 연기할 때 그 지점이 가장 중요하다. 인물이 갖고 있는 휴머니티, 인간으로서의 영역"이라고 강조하며, 원호의 인간적인 면모를 살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오는 22일 개봉 예정.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NEW(조진웅)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