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슈퍼맨' 이휘재 하차→봉태규·신현준 논의 '新바람'

기사입력 2018-03-13 19:30:0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새 바람이 분다. 원년 멤버 이휘재가 하차하고, 신현준과 봉태규가 새롭게 합류할 예정이다. 



13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이휘재가 하차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마지막 촬영을 마쳤으며, 4월 중 마지막 방송이 전파를 탄다. 



이휘재와 쌍둥이 서언, 서준은 2013년 파일럿 첫방송부터 출연한 개국공신이다. 당시 생후 4개월이었던 아이들은 벌써 6살이 됐다. 순수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서언이와, 똑똑하면서 애교 넘치는 서준이는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아이들이 많이 성장해 하차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쌍둥이의 하차에 대해 '졸업'이라고 표현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초보아빠 시절부터 능숙한 슈퍼맨이 되기까지 노력하는 아빠로서 많은 웃음과 감동을 보여준 이휘재씨와 단짝 케미로 많은 기쁨을 선물해준 서언, 서준 쌍둥이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서언, 서준이의 성장을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이휘재씨 가족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이휘재의 후임으로는 신현준과 봉태규가 출연을 논의 중이다. 먼저 봉태규는 2015년 사진작가 하시시박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시하 군을 두고 있다. 또한 현재 하시시박은 둘째를 임신 중인 상황. 봉태규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해, 살림과 육아에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때문에 봉태규가 출연을 결정하면, 진정한 슈퍼맨다운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신현준은 지난 2013년 5월 12세 연하의 아내와 결혼했고, 2016년 득남했다. 신현준의 아내도 둘째를 임신 중이다. 신현준은 SNS나 방송을 통해 아들과 아내를 공개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의 출연 여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러나 신현준의 소속사 측은 "저만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과 미팅을 했다. 신현준 씨하고 아직 얘기도 안 해봤다. 출연 여부에 대해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이휘재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아빠는 누가 될까. 두사람, 혹은 새로운 사람이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이동국·샘 해밍턴·고지용 가족은 계속해서 출연을 이어나간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