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크로스’ 고경표, 연기로 증명한 ‘배우의 진가’

기사입력 2018-02-14 09:57: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크로스’ 고경표의 분노가 폭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최민석 극본, 신용휘 연출)에서는 아버지를 죽인 살인범 김형범(허성태)를 향한 분노에 치를 떠는 강인규(고경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형범은 강인규의 정체를 알아채고 그를 도발하기 시작했다. 두 남자는 난투극을 벌였다. 김형범은 강인규의 앞에서 그의 아버지의 처절했던 마지막을, 비아냥거리듯 읊어댔다. 이에 강인규는 그동안 겉으로 드러내지 않았던 분노를 터뜨렸다. 



결국 강인규는 살인범 김형범의 목을 조르며 폭주했다. 매사 냉철함을 유지하던, 복수를 위해 김형범 앞에서는 더욱 차갑고 냉정했던 강인규의 감정이 흐트러진 것.



이 장면에서 고경표라는 배우의 진가가 오롯이 드러났다. 고경표는 차분하고 냉정한 표정으로 이 장면을 시작했다. 이후 상황에 따라 점점 고조되며 폭발하는 강인규의 감정을 강력한 에너지로 이끌며 표현했다. 점차 강렬해지는 눈빛과 표정, 흔들리며 떨리는 목소리, 분노를 폭발시키기까지. 진폭을 넓혀가는 고경표의 열연에, 시청자는 어느덧 몰입하게 됐다.



‘크로스’ 속 고경표가 연기하는 강인규는 선과 악,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의사로서의 사명감과 복수심이라는 상반된 감정을 표출해야 하는 인물. 품고 있는 스토리, 감정이 강력해서 매력적이지만 그만큼 연기하기 어려운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고경표는 이토록 특별하고 어려운 캐릭터를 매회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내며 극을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무표정 속에서도 울림 있는 눈빛으로 감정을 다 담았다.



한편 ‘크로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N ‘크로스’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심신미약? 엄벌촉구"…오창석·김용준·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분노[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에 배우 오창석, 가수 김용준, 산이가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은 지난 14일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A씨는 21세 아르바이트생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손님인 A씨는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아르바이트생과 말다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PC방을 나가 흉기를 갖고 돌아온 뒤 B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불친절했다"고 진술했고,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심신 미약을 이유로 형량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이란 단어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는가"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오창석이 가장 먼저 입을 열었다. 오창석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게 됐다. 얼굴에 칼을 30여 차례 맞았다고 한다. 부디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지지를 받고 있다. 김용준 역시 같은 날 엄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를 링크하며 "꿈많은 젊은 친구에게 어떻게 이런 끔찍한 일이. 이 사건의 피해자가 제 지인의 사촌동생입니다. 다시는 그 누구도 이런 억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래퍼 산이 역시 "괜찮아. 괜찮아. 사람 쳐죽여도 약 먹음 심신미약"이라는 글과 함께 "강력처벌 동의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더 이스트라이트 증거공개 기자회견"vs"김창환 방조NO..원만 해결"[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김창환 회장이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가 폭행과 관련 해당 프로듀서를 사임했다고 밝힌 가운데, 피해 멤버 B군이 직접 나서 기자회견을 연다.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B 법률대리인은 "19일 피해 멤버 B군이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폭행 피해 사실을 증언, 관련 증거도 제시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날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에게 기합, 폭력, 욕설에 시달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전원 미성년자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후 재발 없이 활동을 이어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과거의 일이 지금 불거졌다"고 덧붙였다.  아와 관련 B군 법률대리인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일부가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A씨로부터 상습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총괄 프로듀서)은 이를 교사 내지 묵인, 방조했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일부 멤버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의 "원만히 해결했다"라는 입장에도 기자회견을 예고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가 직접 피해 증거를 공개할 예정인 만큼 적잖은 파장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