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불청’ 천생연분 김국진♥강수지를 보았다

기사입력 2018-02-14 07:06:0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예비부부 김국진 강수지의 이야기가 ‘불타는 청춘’을 통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김국진과 강수지는 싱글송글 노래자랑의 MC로 함께했다. 



본 경연에 앞서 김광규가 응원단으로 등장한 가운데 그의 관심은 경연이 아닌 김국진과 강수지의 결혼에 쏠려 있었다. 김광규의 “결혼기사 어떻게 된 건가?”라는 조심스런 질문에 강수지는 “사실이다”라고 흔쾌히 답했다. 



이에 김광규가 “김국진이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난 최근 두 분이 싸운 줄 알았다”라고 말하자 강수지는 “우린 싸운 적이 한 번도 없다”라고 거듭 밝혔다. 



뒤이어 등장한 임성은의 화제 또한 두 남녀의 결혼. 이에 김국진은 “다들 이러는 거 보니까 결혼하지 말아야겠다. 결혼을 해야 하나, 안 해야 하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성은은 “당연히 하는 게 좋다”라고 고민 없이 답했다. 



이어 강수지가 드레스 차림으로 등장하면 대기실은 금세 ‘신부 대기실’이 됐다. 김국진은 눈을 뗄 수 없다는 듯 강수지를 바라보는 것으로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이날 김국진과 강수지는 싱글송글 노래자랑의 MC로 다정하게 무대에 올랐다. 김국진과 한 번도 다툰 적이 없다는 강수지의 말대로 이들은 불협화음 없는 찰떡 호흡으로 금슬을 뽐냈다. 



경연의 분위기를 밝히고 청춘들 개개인의 사연을 전하며 드라마를 만든 것도 이들 예비부부의 몫. ‘불청’의 정신적지주로 이들 부부가 또 한 번 그 역할을 해냈다. 



싱글송글 노래자랑 또한 청춘들의 열정으로 성황리에 끝이 났다. 특히나 한 달 전 아버지를 여읜 박재홍은 눈물의 사부곡으로 객석을 울게 했다. 



이연수는 요정 이미지를 뒤엎는 육감적인 매력의 ‘초대’로 남심을 뒤흔들었다. 이번 노래자랑의 우승은 임오경이 차지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심신미약? 엄벌촉구"…오창석·김용준·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분노[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에 배우 오창석, 가수 김용준, 산이가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은 지난 14일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A씨는 21세 아르바이트생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손님인 A씨는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아르바이트생과 말다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PC방을 나가 흉기를 갖고 돌아온 뒤 B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불친절했다"고 진술했고,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심신 미약을 이유로 형량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이란 단어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는가"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오창석이 가장 먼저 입을 열었다. 오창석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게 됐다. 얼굴에 칼을 30여 차례 맞았다고 한다. 부디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지지를 받고 있다. 김용준 역시 같은 날 엄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를 링크하며 "꿈많은 젊은 친구에게 어떻게 이런 끔찍한 일이. 이 사건의 피해자가 제 지인의 사촌동생입니다. 다시는 그 누구도 이런 억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래퍼 산이 역시 "괜찮아. 괜찮아. 사람 쳐죽여도 약 먹음 심신미약"이라는 글과 함께 "강력처벌 동의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더 이스트라이트 증거공개 기자회견"vs"김창환 방조NO..원만 해결"[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김창환 회장이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가 폭행과 관련 해당 프로듀서를 사임했다고 밝힌 가운데, 피해 멤버 B군이 직접 나서 기자회견을 연다.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B 법률대리인은 "19일 피해 멤버 B군이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폭행 피해 사실을 증언, 관련 증거도 제시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날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에게 기합, 폭력, 욕설에 시달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전원 미성년자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후 재발 없이 활동을 이어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과거의 일이 지금 불거졌다"고 덧붙였다.  아와 관련 B군 법률대리인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일부가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A씨로부터 상습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총괄 프로듀서)은 이를 교사 내지 묵인, 방조했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일부 멤버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의 "원만히 해결했다"라는 입장에도 기자회견을 예고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가 직접 피해 증거를 공개할 예정인 만큼 적잖은 파장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