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림→해피데스데이→인시디어스…진화하는 호러퀸

기사입력 2018-02-08 09:09: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인시디어스4:라스트 키'의 여성 캐릭터들이 압도적 활약을 펼친다.



연일 새로운 기록을 경신하며 놀라운 행보를 이어가는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가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흥행 순항 중인 가운데 영화 속 엘리스와 이모진의 활약이 눈길을 끌고 있다. 



'스크림'과 닮은 듯 진화한 버전이라는 평을 받으며 흥행돌풍을 일으켰던 '해피 데스데이'. 금발의 여대생인 주인공 ‘트리’는 학교에서 자신을 쫓는 가면 뒤의 살인마에 두려움을 느낀다. 트리는 도망만 다니던 금발의 여주인공의 한계를 완벽하게 뛰어넘으며 매번 죽임을 당하지만 살인마에게 당당히 맞서는 신선한 캐릭터로 등장한다. 



트리는 생일날 죽음이 반복되면 반복될수록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다시 태어나 살인마를 찾아내기 위해 똑똑하게 하루를 사용하고, 운명을 개척해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당찬 캐릭터로 ‘사이다 여주인공’이라는 말을 유행시키며 현 시대에 딱 맞는 호러퀸을 탄생시켰다.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 또한 '해피 데스데이'와 같은 제작사인 블룸하우스 프로덕션의 작품으로 시리즈 내에서 나날이 진화하는 여성캐릭터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인시디어스3'에서 남편을 잃은 상실감에 빠진 ‘엘리스’와 공포의 타겟이 된 ‘퀸’과는 달리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에서 엘리스는 자신이 피해왔던 어린 시절의 악몽을 마주하고 해결하기 위해 뉴 멕시코의 고향집으로 향한다. 





그녀가 어린 시절 겪었던 어머니의 죽음과 10대 시절 남동생을 떠나야만 했던 사연은 세월이 흘러 다시금 남동생과 그의 딸들과 조우하며 시리즈의 새로운 세대를 기대케 한다. 특히 엘리스와 같은 능력을 지닌 조카딸 ‘이모진’은 엘리스를 도와 두려움에 맞서는 적극적인 행동을 보이며 시리즈에 여성캐릭터들만의 새로운 에너지를 생성하며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극중 희생이 되었던 여성 캐릭터 조차도 죽어서까지 악령에 맞서는 모습을 보이며 공포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두렵지만 연대하고 마주하는 여성캐릭터들의 용기가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직감, 장악력, 그리고 빼어난 유머 감각까지 갖춘 강력한 여주인공’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시리즈 내에서 나날이 진화하고 있는 엘리스와 새로운 세대를 예고한 젊은 영매사 이모진의 등장으로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는 전 시리즈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 된 캐릭터로 다음 편 제작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심신미약? 엄벌촉구"…오창석·김용준·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분노[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에 배우 오창석, 가수 김용준, 산이가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은 지난 14일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A씨는 21세 아르바이트생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손님인 A씨는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아르바이트생과 말다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PC방을 나가 흉기를 갖고 돌아온 뒤 B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불친절했다"고 진술했고,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심신 미약을 이유로 형량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이란 단어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는가"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오창석이 가장 먼저 입을 열었다. 오창석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게 됐다. 얼굴에 칼을 30여 차례 맞았다고 한다. 부디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지지를 받고 있다. 김용준 역시 같은 날 엄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를 링크하며 "꿈많은 젊은 친구에게 어떻게 이런 끔찍한 일이. 이 사건의 피해자가 제 지인의 사촌동생입니다. 다시는 그 누구도 이런 억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래퍼 산이 역시 "괜찮아. 괜찮아. 사람 쳐죽여도 약 먹음 심신미약"이라는 글과 함께 "강력처벌 동의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더 이스트라이트 증거공개 기자회견"vs"김창환 방조NO..원만 해결"[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김창환 회장이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가 폭행과 관련 해당 프로듀서를 사임했다고 밝힌 가운데, 피해 멤버 B군이 직접 나서 기자회견을 연다.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B 법률대리인은 "19일 피해 멤버 B군이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폭행 피해 사실을 증언, 관련 증거도 제시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날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에게 기합, 폭력, 욕설에 시달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전원 미성년자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후 재발 없이 활동을 이어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과거의 일이 지금 불거졌다"고 덧붙였다.  아와 관련 B군 법률대리인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일부가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A씨로부터 상습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총괄 프로듀서)은 이를 교사 내지 묵인, 방조했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일부 멤버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의 "원만히 해결했다"라는 입장에도 기자회견을 예고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가 직접 피해 증거를 공개할 예정인 만큼 적잖은 파장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