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PD “영국편, 제2의 독일 겨냥? 강요 NO…가족여행 느낌” [인터뷰]

기사입력 2018-01-13 13:30: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어서와’ 영국편, 이번에도 대박 조짐이다. 



지난 11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친구들의 한국 방문기가 그려졌다. 



영국 신사 3인방은 출발도 전부터 남다른 열정을 자랑했다. 야외취침과 번지점프를 하겠다는 의욕을 드러냈다. 이들 중에는 최고령자인 65세 데이비드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무엇보다 첫 관광지로 전쟁기념관을 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으며, 우리에게도 여러 가지 생각을 안겼다. 영국 편은 4%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항 중.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연출을 맡은 문상돈 PD에게 촬영 비화 및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물어봤다. 



문상돈 PD는 TV리포트와의 전화통화에서 “제임스 후퍼가 데이비드를 추천해줬다”며 “가족 여행 느낌이 오더라. 독특하고 새로울 거라 기대가 됐다”고 운을 뗐다. 



문상돈 PD는 “데이비드는 한국 나이로는 67세 정도”라며 “촬영을 하며 딱히 힘들어하신 건 없다. 에너제틱 하시고, 체력도 좋으시더라. 날씨가 추워서 변수였는데, 이건 프랑스 편 때도 마찬가지였다”고도 덧붙였다. 



‘전쟁기념관’ 방문 등 역사에 대한 관심이, 독일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반응에는 “강요는 없다”며 “그분들이 선택한 부분이다. 개인적으로 배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 그중 하나가 전쟁이다. 데이비드가 평소에 역사에 관심이 많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국 서점을 들어가 보면, 전쟁사에 관한 것이 많다. 문화 차이 같다”고 이야기했다. 



문상돈 PD는 “독일 편과는 그래도 느낌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영국 편은 액티비티도 많이 하려고 한다. 무엇보다 노인과 젊은이의 케미스트리가 정말 훈훈하더라. 이게 바로 관전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고도 전했다.



에피소드도 하나 털어놨다. 문상돈 PD는 “영국 친구들이 야관문 주를 맛보고, 그런 술이 있다는 것 자체를 즐거워 했다”며 “달달한 맛이 나는 술이 좋았나 보다. 촬영 끝나고 숙소로 들고 왔다”고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