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라이프’ PD “궁셔리 이상민X짠내 김생민, 케미 나도 궁금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18-01-09 16:57:0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생생 리뷰 프로그램 ‘박스라이프’가 2018년을 맞아 돌아왔다. 장년층 대표의 VR체험부터 극과 극 리뷰단까지, 세대와 취향을 넘어선 ‘리얼 리뷰’가 시청자를 기다리고 있다.



오는 10일, 11일 SBS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박스라이프’가 방송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 10월 9일 추석특집으로 방송된 리뷰 버라이어티. 의문의 물건을 받은 연예인 리뷰단이 해당 물건을 사용하고 후기를 제작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참신한 콘셉트와 신선한 재미로 뜨거운 호평을 받은 ‘박스버라이어티’. 주현 김숙 김생민에 이상민 김종민 헨리까지 새로운 출연진을 더해 더욱 생생한 리뷰 프로그램을 지향한다. ‘박스라이프’를 연출한 민의식 PD는 “리뷰 프로그램의 대명사가 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이하 일문일답)



Q. 다시 시작된 ‘박스라이프’, 소감은?



A. 파일럿으로 오는 10일, 11일 2회 연속 시청자와 만나게 됐다. 다시 ‘시험’을 보러 가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웃음). 주현이라는 새로운 출연자를 예능에서 만나게 한 프로그램, ‘리뷰 버라이어티’라는 또 하나의 장르를 만든 프로그램 아닌가. 시청자들이 더욱 궁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Q. 박스 체험단 선정 기준은?



A. 주현은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을 대표한다. 김생민은 ‘통장요정’, 김종민과 김숙은 ‘혼자 사는 남녀’의 대표로 함께하게 됐다.





Q. 2018년에 돌아온 ‘박스라이프’. 이전과 무엇이 달라졌나?



A. 추석 특집 당시에는 세대별 리뷰단을 구성했다면, 이번에는 리뷰단과 리뷰 물품, 그 사이 화학작용을 담으려 했다. 예를 들어 ‘궁셔리’ 이상민과 ‘짠내’ 김생민이 같은 상황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눌지에 대한 궁금증, 하나의 물건을 각각의 시각으로 어떻게 바라볼까에 대한 궁금증이랄까. ‘관점’에 따라 리뷰가 어떻게 달라지는지도 볼 수 있다.



Q. 리뷰 물품에 대한 선정 기준은?



A. 사람들의 최근 관심사를 가장 먼저 생각했다. 여기에 ‘리뷰’를 쉽게 볼 수 없는 이들을 위한 염두도 했다. 세대를 넘어선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 그것이 ‘박스라이프’의 기획 의도기도 하다.



Q. ‘공정한 리뷰’를 기대해도 될까?



A. 지난 방송에도 그랬듯 ‘객관적인 리뷰’를 위해 리뷰에 사용되는 물건 등은 모두 제작비로 충당했다. 



Q. 스튜디오를 지켰던 ‘통장요정’ 김생민의 체험단 합류. 그는 어떻게 달라졌나?



A. 통장요정은 역시 통장요정이었다. 김생민은 이상민과 같은 체험을 했는데, 두 사람의 시각 차이부터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편의에 중점을 둔다면, 김생민은 ‘가성비’를 가장 먼저 생각하더라. 생활에 도움 될, 생생한 리뷰를 들을 수 있었다.



Q. 이상민과 김생민, 극과 극 조합은?



A. 극과 극의 만남, 제작진도 기대를 했는데 역시 재미있었다. 20년 넘도록 리포터로 활동해 온 김생민과 가수와 제작자로 활약했던 이상민. 두 사람은 이미 오랜 시간 봐 온 사이다. 두 사람이 같은 물건을 두고 보이는 전혀 다른 시각차를 시청자도 흥미롭게 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Q. 시청자에게 바라는 점



A. 더욱 생생한 리뷰 버라이어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1회와 2회의 출연진이 다를 것이다. 리뷰단과 리뷰 물품의 매치, 리뷰팀의 케미 등도 재미있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



한편 ‘박스라이프’는 오는 10일과 11일 오후 11시 10분, 2회 연속 파일럿으로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