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패키지' 박유나 "실제로 이연희가 가이드, 패키지여행 한 기분" [화보]

기사입력 2017-12-05 18:27:2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비밀의 숲’, ‘더 패키지’, ‘모두의 연애’까지 활발한 활동으로 잠재력을 드러내고 있는 배우 박유나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박유나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먼저 8일 첫 방영을 앞두고 있는 tvN 드라마 ‘모두의 연애’ 촬영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알렸다. 또한 여러 작품을 통해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그는 “TV에 내가 나오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힘들더라도 금방 웃으면서 보게 된다”며 꾸준한 작품 활동에 대한 소감도 들려줬다.



첫 로맨스 장르에 도전하는 박유나. 그에게 이번 작품 속 이미지에 대해 묻자 “극 중 캐릭터와 실제 나와 비슷한 점이 많다. 특히 활발한 성격이 닮았다”며 밝은 모습을 보여줄 거라고 답했고, 상대 배우 변우석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는 “연기에 대해 내가 어색한 부분이 있으면 잘 얘기해주고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며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얼마 전 종영한 JTBC 드라마 ‘더 패키지’에 출연해 배우 이연희, 정용화, 류승수와 함께 호흡을 맞춘 박유나. 종영 소감에 대한 물음에 그는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드라마여서 방송이 되기까지 거의 1년을 기다렸다. 오랜 시간 기다린 만큼 드라마가 길게 방영이 될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더라. 생각보다 너무 빨리 끝난 느낌이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프랑스 현지 촬영으로 여행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었던 그는 “드라마 촬영이었지만 실제로 연희 언니가 가이드를 해주니 정말 패키지여행에 온 기분이었다”고 덧붙였고 가장 기억에 남는 장소로 몽생미셸을 꼽으며 “그 장소에 머무는 동안 서로 가까워질 수 있었다. 고전적인 게임을 하면서 소소하게 시간을 보냈다”고 추억을 회상하며 웃어 보였다.



그는 데뷔작인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연기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말하며 덧붙여 “정은지 언니가 화면에 원샷으로 잡히는 걸 보니 너무 멋지더라. 그 모습이 자극제가 되었고 나도 화면에 원샷으로 잡히고 싶다는 마음가짐 하나로 여기까지 오게 되었다”며 연기에 흥미를 가지게 된 포인트에 대해 말했다.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역할에 대한 질문에 박유나는 “‘모두의 연애’ 촬영이 들어가기 전까지만 해도 로맨스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그런데 이번에 로맨스 작품을 찍으면서 생각을 해보니 예전부터 정작 도전해보고 싶었던 건 액션 영화라는 걸 알았다”며 액션 영화계 롤모델로 스칼렛 요한슨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평소 생각하는 롤모델로는 전지현을 언급했으며 “전지현 선배님 작품을 보면 항상 자기 옷을 입은 듯이 캐릭터와 하나가 되더라. 보고 있으면 ‘나도 저런 연기를 해보고 싶다’라는 연기 갈망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촬영하는 내내 다양한 얼굴이 보이던 그에게 평소 닮은 꼴에 대해 묻자 그는 “사람들이 강소라 선배님, 문채원 선배님, 장신영 선배님을 닮았다고 이야기해준다. 배우로서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있다는 건 큰 강점이라고 생각한다”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21살 청춘을 살아가고 있는 그에게 버킷리스트가 있냐는 질문에 방에 있는 책장에 내가 출연했던 작품의 대본으로 가득 채우는 것이라고 답했고, 앞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대한 물음에는 “박유나란 배우를 생각하면 깨끗한 이미지가 떠오르게끔 탈 없는 배우로 남고 싶다. 구설수 없이 롱런하는 배우가 되고 싶은 게 배우로서 큰 목표다”라고 답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bn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