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좋은 일만 있었으면”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꺼낸 진심

기사입력 2017-10-13 11:44:3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다시 한 번 진심을 말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20여 년 만에 뭉친 룰라와 컨츄리꼬꼬가 신인 시절 비화를 털어났다. 신정환은 멤버들 앞에서 차진 입담을 선보이며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이날 방송에서 신정환, 탁재훈, 이상민, 채리나, 김지현이 한자리에 모여 신인 시절 있었던 다양한 에피소드를 회상했다. 컨츄리꼬꼬 결성 시 두 사람의 의견이 맞지 않아 이상민이 고군분투 했던 이야기부터 김지현이 끊임없이 잔소리를 하는 신정환에게 분노했던 사연, 클럽에서 운동부 10명과 맞닥뜨린 사건 등 잠들어 있던 비하인드 스토리가 쏟아져 나왔다.



특히 절친한 멤버들 앞에서 한결 자연스러워진 신정환은 탁재훈과 티격태격하며 입담을 펼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 이들은 ‘날개 잃은 천사’ 등 추억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흥겨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신정환은 “이렇게 만나서 얘기하고 오순도순 할 수 있었던 게 95년도 이후 처음이다.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며 “(멤버들은) 가족 같은 존재고 항상 고맙다. 모두에게 좋은 일들만 있었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전했다.



또한 신정환과 탁재훈은 다시 자신들의 재능을 필요로 하는 곳을 찾아 나섰다. 지난 주 방송된 핸드폰 가게 홍보 행사, 영어 학원 요트파티 진행에 이어 이번 주에도 다양한 행사 의뢰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먼저 두 사람을 모델 삼아 취업용 포트폴리오 사진을 찍고 싶다는 고등학생들을 찾았다. 모델이라는 말에 긴장한 것도 잠시, 두 사람은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촬영 콘셉트를 소화해냈고 학생들은 실력을 발휘해 멋진 사진들을 탄생시켰다.



다음으로는 축가를 의뢰한 신랑신부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부부에게 소중하고 중요한 날인 만큼 신정환, 탁재훈은 어느 때보다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다. 돌아온 컨츄리꼬꼬의 무대는 신랑 신부와 하객들의 흥을 돋우기 충분했고, 두 사람은 찰떡케미를 뽐내며 ‘오! 해피’를 열창, 부부의 앞날을 축복했다.



방송 말미에는 한강변에서 깜짝 팬미팅을 연 신정환, 탁재훈의 모습이 짧게 공개됐다. 탁재훈의 팬들은 하나 둘씩 찾아와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반면, 신정환의 팬은 나타날 기미가 없어 과연 팬미팅이 성공적으로 진행됐을지 차주 방송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악마의 재능기부’는 7년간의 자숙 끝에 복귀하는 신정환과 그의 파트너 탁재훈이 선보이는 신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ne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프로미스의 방’ 데뷔합숙에 임하는 소녀들의 자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제 남은 건 데뷔다. 소녀들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다  19일 방송된 Mnet ‘아이돌학교-프로미스의 방’에선 합숙소 입소를 앞둔 소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돌학교’에 도전장을 내며 소녀들은 “이거 아니면 안 된다” “춤을 추고 들어오면 정말 즐겁다” “내가 행복한 일을 하고 싶은데 춤을 추고 노래할 때만큼 행복한 순간이 없다. 이 일을 하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던 바.  고대하던 데뷔조의 꿈을 이뤄내고 소녀들은 이제 합숙소 입소를 앞두고 있었다.  집을 떠나기 전, 소녀들은 가족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공개했다. 동생 이채영의 데뷔에 그녀의 언니는 “언제 이렇게 커서 데뷔를 하네. 우리 막내 동생이 데뷔를 하다니”라며 거듭 놀라워했다.  이에 이채영은 “힘들어도 배울 게 많다. 실력적인 면에서. 내가 언제 그런 합숙을 해보겠나. 잘하고 오겠다”라며 포부를 전했다.  백지헌은 학생답게 학교를 배경으로 한 일상을 공개했다. 마치 피리 부는 소년처럼 백지헌의 주변엔 학생들이 모여든 바. 그들은 “자랑스럽다” “딸을 시집보내는 느낌이다”라며 백지헌에 대한 대견함을 나타냈다.  6년의 연습생 생활을 감내했던 이서연에게 이번 입소는 그 의미가 남달랐다. 노력과 오랜 연습으로 드디어 데뷔 기회를 잡았다는 이서연에 그녀의 어머니는 “즐기면서 하라. 그래서 행복해지면 더 바랄 게 없다”라고 덕담을 했다. 이에 이서연은 “호강시켜줄게”라며 웃었다.  이렇듯 가족들과의 시간을 함께한 여느 멤버들과 달리 이나경은 게임방에서 마지막 자유를 만끽했다. 평소 게임광이라는 그녀는 “즐겁게 놀았으니까 내일 즐거운 마음으로 합숙소에 들어가도록 하겠다”라며 웃음 가득한 포부를 밝혔다.  그야말로 프로미스 멤버들 개개인의 매력과 개성이 가득 드러난 프롤로그. 소통 걸그룹의 행보가 시작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net
연예 "뚝배기·소맥"…'어서와' 럭키 인도F4 반전 아재여행[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소주 최고!"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3인방의 한국여행 첫날밤이 그려졌다. 럭키의 친구들은 '인도의 패리스힐튼'이라고 불릴 정도로 초호화 스펙을 자랑했다. 인도 밤문화를 바꾼 5성급 호텔 클럽 CEO부터 대기업 임원까지, 그 화려한 면면이 만만치 않은 여행을 예상하게 했다. 시작부터 "숙소는 7성급 호텔"을 외친 이들은 강남에 위치한 전망 좋은 호텔을 숙소로 잡았다. 하지만 여행은 소박했다. 해물뚝배기와 김치를 먹으며 즐거워하며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피곤하다며 낮잠부터 자는 등 '아재미'를 뽐냈다.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며 "오빤 강남스타일"을 외치며 춤을 추기도. 뒤이어 남산타워를 찾은 F4는 서울의 야경에 말을 잇지 못했다. 자랑을 위한 엄청난 인증샷도 빠지지 않았다. 또, 인형 뽑기도 하며 소소한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한국의 밤문화도 빠질 수 없다. 이들은 이태원에서 "소주"를 외치며 소주를 파는 술집을 찾아나섰지만 쉽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소주를 찾은 멤버들은 소맥을 즐기며 넘치는 흥을 발산, 한국에서의 첫날밤을 즐겼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리폿@스타]헤어의 완성은 원빈…불혹의 얼굴천재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조각 같은 얼굴이면 어떤 헤어스타일을 해도 괜찮다. 배우 원빈이 패션에 이어 머리 스타일까지도 ‘얼굴이 완성’이라는 결론을 도출시켰다. 원빈은 지난 18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 리조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브랜드 모델로 활동 중인 기업의 행사가 있었다고. 이날 행사에서 포착된 원빈의 모습은 상상 이상. 푸들을 연상케 하는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에 핑크빛 슈트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지난 2015년 5월 공개된 이나영과의 결혼식 당시의 단발머리와는 또 다른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원빈은 데뷔 당시부터 조각같이 아름다운 비주얼, 자유분방한 헤어스타일을 뽐냈다. 데뷔작인 드라마 ‘프로포즈’(1997)에서는 자신의 헤어스타일과 비슷한 골든레트리버를 산책시키는 꽃미남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999년 방송된 드라마 ‘광끼’에서는 어깨를 넘는 길이에 강렬한 웨이브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치 애니메이션 속 테리우스를 연상케 하는 헤어스타일은 그의 잘생김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후에도 원빈은 수염을 기르거나, 장발을 고수하는 등 본인만의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한 광고에서는 깔끔하게 앞머리까지 넘긴 포니테일 스타일도 소화했다. 영화 ‘아저씨’(2010)에서는 거울을 보며 직접 삭발을 하는 장면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한편 원빈은 2015년 5월, 배우 이나영과 강원도 정선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같은 해 8월 득남했다. 활발한 광고 활동으로 근황을 전해온 원빈. 여러 작품에 이름은 거론됐을 뿐, ‘아저씨’ 이후 7년째 작품 활동은 쉬는 중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인스타그램·각 드라마 캡처,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