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뮤직] 가을 넘어 겨울, 男보컬 들을 때, 콘서트가 제격

기사입력 2017-10-11 09:21: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을 넘어 겨울이 곧 오겠다. 남성 보컬을 들을 때다. 이럴 때는 콘서트가 제격이지.



가수 김범수가 오는 12월 부산과 서울에서 연말 단독 콘서트 ‘2017 김범수 콘서트 명품BACK 2 THE 관객’을 개최한다. 지난해 티켓 오픈과 동시에 예매 랭킹 1위를 차지한 김범수는 이번에도 히트곡 레퍼토리, 화려한 퍼포먼스, 센스 넘치는 입담을 준비한다. ‘2017 김범수 콘서트 명품BACK 2 THE 관객’은 오는 12월 24일과 25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 12월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다.



샤이니 멤버 태민은 오는 16일 정규 2집 ‘MOVE’를 발매한다. 2014년 8월 첫 번째 미니앨범 ‘ACE’(에이스), 2016년 2월 정규 1집 ‘Press It’(프레스 잇)을 잇는 세 번째 솔로 앨범. 하지만 앨범에 앞서 태민은 솔로 콘서트를 갖는다. 오는 14일과 15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TAEMIN 1st SOLO CONCERT “OFF-SICK<on track>”’(태민 1st 솔로 콘서트 “오프-식<온 트랙>”)을 통해 진면목을 보인다.

 

가수 허각이 감성 발라더로 관객들을 찾는다. 오는 11월 18일과 19일 서울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 대강당에서 단독 콘서트 ‘공연각’을 연다. 허각은 깊고 풍부한 감성이 깃든 목소리로 좋은 공연을 보여주기 위해 막바지 준비 중이다. 티켓은 13일 오후 2시부터 판매된다.



유닛그룹 빅스 LR도 오는 11월 18일과 1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VIXX LR 1st CONCERT ECLIPSE in SEOUL’를 이끈다. 빅스 멤버 레오와 라비로 결성된 첫 유닛 LR은 최근 두 번째 앨범 ‘Whisper(위스퍼)’ 발매를 자축하며 콘서트를 기획했다. 상반된 매력을 가진 레오와 라비가 무대 위에서 하나의 유닛으로 강렬한 시너지를 선보이겠다는 의지다. 콘서트는 한국을 시작으로 일본 주요 2개 도시로 확장된다. 



가수 유승우가 오는 28일과 29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뮤즈라이브홀에서 콘서트 ‘달달한 밤’을 진행한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콘서트에서 유승우는 라이브 밴드와 함께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줄 예정. 이에 앞서 유승우는 오는 13일 신곡 ‘오늘밤엔’을 발매한다. 이후 네 번째 미니앨범 공개도 준비 중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각 소속사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