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약체 '청년경찰' 반전 입소문 어떻게 가능했나

기사입력 2017-08-11 07:46: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청년경찰'(김주환 감독) 입소문 비결이 공개됐다.



#1. 남성 관객까지 완벽하게 사로잡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 영화로, 개봉 전부터 혈기왕성한 경찰대생 ‘기준’과 ‘희열’의 현실감 넘치는 액션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예고한 바 있다. 



학교에서 배운 이론과 무도를 바탕으로 수사에 뛰어든 이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실전에 가까운 액션을 선보여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여기에 ‘기준’과 ‘희열’이 유쾌하게 던지는 대사와 행동들은 남성 관객들의 지지를 받고 있어 눈길을 끈다. 



#2. 박서준X강하늘, 두 배우의 무궁무진한 매력



여성 관객들은 ‘기준’과 ‘희열’을 연기한 배우 박서준, 강하늘의 매력에 열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서준은 '뷰티인사이드'(2015), 드라마 '화랑', '쌈, 마이웨이'에 출연, 액션과 로맨스 장르를 완벽 소화했으며, 이번 '청년경찰'에서는 의욕충만 ‘기준’으로 분해 상남자 다운 면모와 함께 코믹함까지 선보인다. 



강하늘 역시 '스물'(2015), '재심'(2017)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 '청년경찰'에서는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이론파 ‘희열’로 변신해 반전 매력을 드러내며 여심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두 배우 모두 청춘다운 풋풋함과 유쾌함은 물론 극 중 훈련 과정에서 탄탄한 몸매까지 선보여, ‘여심(心)스틸러’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며 흥행 열기에 힘을 더하고 있다. 





#3. 10대 관객, ‘기준’과 ‘희열’의 환상 케미에 매료되다



'청년경찰'이 10대 관객을 사로잡은 이유로 ‘기준’(박서준)과 ‘희열’(강하늘)이 청춘콤비로 뭉쳐 선사하는 환상적인 콤비 플레이를 꼽을 수 있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행동파 ‘기준’과 이론을 바탕으로 행동하는 두뇌파 ‘희열’ 두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간다. 



특히 이들은 사건 해결을 위해 수사에 착수, 위기를 겪을 때까지 서로 정반대의 매력을 보여주면서도 환상적인 팀워크를 자랑한다. ‘친구’ 관계가 매우 중요한 학생들에게 ‘기준’과 ‘희열’이 보여주는 절친 케미는 10대 관객들을 사로잡는데 충분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기준’과 ‘희열’의 대사에 깨알같이 등장하는 신세대 언어 역시 10대 관객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4. 2030 관객에게 남긴 공감과 깊은 여운



2030 관객들은 ‘기준’과 ‘희열’이 보여주는 청춘의 성장에 여운을 느껴 호평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사건 해결을 위해 수사에 착수한 이후 몇 번의 실패와 좌절을 겪게 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나아간다. 특히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기준’이 언급한 ‘진심, 집념, 열정’은 수사의 세가지 방법에서 나아가, 자신의 진정한 꿈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만드는 장치로 확장된다. 



꿈에 대해 고민하는 ‘기준’과 ‘희열’의 모습은 현실과 타협하며 살아가던, 혹은 꿈을 찾아 방황하던 2030 청춘들에게 소중히 여겨야 할 가치가 무엇인지 돌아보게 만든다. 이처럼 유쾌함과 드라마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면서도 성장과 꿈, 열정의 의미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게 만드는 스토리는 공감과 깊은 여운을 선사하며 2030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5. 4050 관객, ‘보는 내내 나까지 젊어지는 느낌!’



4050 세대, 중장년층 관객들은 이 영화가 보여주는 젊음과 패기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청년경찰'은 혈기왕성한 청춘들의 열정과 거침없는 패기를 유쾌하게 담아냈으며 ‘기준’과 ‘희열’은 한 겨울임에도 불구,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해서 달리며 수사에 임한다. 이는 뜨거운 에너지와 시원함까지 선사해, 한 때 불 같았던 청춘의 시절을 겪고 어른이 된 4050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충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대국민 추천 영상’에서 한 중장년층 관객은 “영화가 젊은 에너지로 차있어 보는 내내 나까지 젊어지는 느낌이었다.”는 평을 전하기도 했다. 여기에 ‘양교수’가 ‘기준’과 ‘희열’에게 전하는 진심 어린 조언은 미숙하고 서투른 청춘들에게 어른들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되돌아보게 만들어 4050 관객들의 몰입을 더욱 이끌어낸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청년경찰'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단독] ‘무도’ 박명수X정준하, ‘코빅’ 현장…유재석·하하 응원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무한도전’ 박명수와 정준하가 ‘코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에 유재석과 하하가 응원에 나섰다. 지난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tvN ‘코미디 빅리그’(이하 코빅) 녹화가 진행됐다. ‘코빅’은 매주 화요일 녹화. 이날 ‘오지라퍼’(이국주 이상준 김다온 김완배) ‘리얼극장 선택’(양세찬 최성민 황제성 문세윤 양배차 설명근) ‘컴funny’(양세형 최성민 문세윤 홍윤화 박민성 이은지 최지용 신규진) ‘마성의 나래바’(이용진 박나래 황제성) 등 ‘코빅’ 대표 코너가 무대에 올랐다. 이 가운데 가장 주목 받은 코너는 MBC ‘무한도전’ 멤버 박명수와 정준하가 새롭게 준비한 것. 두 사람은 ‘자연인 하와 수’ 코너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박명수와 정준하의 ‘코빅’ 도전은 TV리포트 단독 보도로 알려진 바 있다. 두 사람은 2주 동안 ‘코빅’ 회의실을 찾아가 직접 아이디어를 짜고 준비했다. ‘코빅’ 개그맨들의 도움을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올 시즌 ‘코빅’ 4쿼터 마지막 녹화이자 ‘무한도전’ 팀의 등장 소식으로 객석은 꽉 찼다. MC 신영일과 정인영 아나운서가 감탄했을 정도. ‘코빅’ 관계자들의 안내 아래 무사히 녹화를 마쳤다. 박명수와 하하가 무대에 등장하자 객석에서는 뜨거운 환호가 쏟아졌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TV리포트 취재 결과, ‘무한도전’ 유재석과 하하는 ‘코빅’ 대기실을 찾아 두 사람을 응원했다. ‘코빅’ 무대에는 따로 오르지 않았다. ‘코빅’ 최종 우승 팀이 가려지는 올해 마지막 녹화였다. 여기에 박명수와 정준하가 함께 하면서 그 의미를 더했다. 아직 박명수와 정준하가 준비한 코너가 ‘코빅’에 정식으로 나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 다만, 두 사람이 코너를 준비하는 모습은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앞서 ‘코빅’ 박성재 CP는 TV리포트에 “‘코빅’ 측에서 ‘무한도전’의 제안을 거절할 리 없다. 양세형이 낸 아이템이기도 하다. 회사 측에도 허락을 받았다”면서도 “하지만 수준이 형편없으면 방송에 못 나간다. 방송 가능한 수준인지, 관객 투표에 달려 있다. 우리 관객들이 냉정하다. 꼴등이면 방송으로 못 낸다”고 밝혔다. 한편 ‘코빅’은 오는 17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슈가맨2' 박나래x조이 MC 확정…유재석x유희열 호흡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시즌2 (이하 ‘슈가맨2’)에 MC로 합류한다. JTBC 대표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2’가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이 확정된 가운데, ‘투유’ 유재석-유희열과 호흡을 맞출 MC가 결정됐다. 개그우먼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바로 그 주인공. 박나래는 연예계 대표 입담꾼답게 ‘슈가맨2’의 분위기 메이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방송 출연이 없던 ‘슈가맨’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시청자들과 편안하게 만날 수 있도록 활약할 예정이다. 레드벨벳 조이는 가수이자 20대 MC로서 젊은 층의 공감과 소통을 돕는다. 또한 ‘슈가맨2’에서 첫 고정MC에 도전하는 만큼 그동안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그녀만의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전망. 박나래와 조이의 합류로 ‘슈가맨2’ 4MC는 20대 조이부터 30대 박나래, 40대 유재석, 유희열까지 보다 다양한 세대를 대표할 수 있게 됐다. 네 사람이 ‘슈가맨2’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만큼 과연 어떤 ‘케미’를 자아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JTBC ‘슈가맨2’는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박나래, 조이
연예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심경 "형 끌어안지 못한 현실 속상"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테이가 소속사 대표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테이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 잘 보내드렸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이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테이는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보내야 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지 않는다.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린다"고 인사했다. 다음은 테이 글 전문 감사합니다. 지난 주말, 잘 보내 드렸습니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한 모두에게 더 큰 걱정과 오해들이 없기를 바라며 조심스레 글을 올립니다. 마음 써주신 여러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함 전합니다. 감사해요.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이었습니다.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 몇 년을 그렇게 알고 지낸 형과 함께 일하자고, 같이 해보자고 이야기했던 것은 불과 몇 개월 전이었습니다. 좋은 상황일 때에 더 좋은 사람들과 안 좋은 상황일 때에 더 끌어안을 사람들과 함께하자고 마음먹고, 기분 좋게 시작한 약속이었는데. 그런 형을. 더 끌어안지 못했던 현실이 너무 속상합니다.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놀라고 상처받은 형의 지인들도 조심스레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속상함과 이해의 반복으로 천천히 형을 마음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많이들 놀라셨을 거예요. 소식만으로도 가슴 철렁하는 글이지요. 이런 소식이 오보나 오해성 기사로 접하여 혹여나 다른 걱정에 다다를까 걱정이 됩니다. 형은 저의 소속사 대표의 명함보다 몇 년간 함께 일하고 소속되어있는 다른 많은 분들의 대표로서 충실히 살아오셨고, 저의 음반을 기대하고 응원하는 미래의 파트너였으며, 함께 있으면 즐거운 형이었습니다. 아직까지도, 다 풀지 못한, 가족들도 지인들도 정확히 모르는 형의 결심의 속상하고 아픈 원인을 너무 단정 짓지 말아주세요. 인간관계나 여러 속내 등을 그런 아픈 소식에 확인 없이 올리셔서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혹은 그 가족과 지인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로 수번 더 아프게 만들지 말아주세요. 아마 형은 바로 좋은 곳으로 가기 힘들 거예요. 너무 못되고 아픈 결심을 했어요. 하지만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속상해하고 슬퍼하는, 형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 마음과 기도를 받고 진심으로 좋은 곳에서 더 이상 아픔 없이 있기를 바라요. 기도 부탁드립니다.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 보내야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기가 않네요.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립니다. 따스히 꼬옥 부등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