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2막 연 여진구♥이연희 단짠 로맨스, '죽사남' 꺾을까[종합]

기사입력 2017-08-10 15:07: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다시 만난 세계'는 '죽어야 사는 남자'를 꺾고 수목극 1위가 될 수 있을까.



10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기자간담회가 배우 이연희, 여진구, 안재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 살 청년(여진구)과 같은 해 태어난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이연희),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이연희와 여진구는 9살 차이가 나지만, 극에서는 이 같은 나이차이가 보이지 않는다. 이연희는 "저를 어리게 봐줘서 감사하다. 헤어스타일이 커버해주는 것 같다. 앞머리를 자른 이후에는 웃기고 귀여운 장면이 많아서 정원이라는 역할의 귀여움이 커보이는 것 같다"면서 "'아줌마'라는 소리를 듣는 설정 또한 귀여움이 더해져 불리는 느낌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간혹 진구 씨가 누나라고 하면 깜짝 깜짝 놀란다. 오늘 아침까지도 촬영을 하고 왔는데 실수로 NG를 냈는데 진구 씨가 '자꾸 그러면 이모라고 부른다'고 하더라"면서 "여진구와 나이 차이가 있는 편이지만, 워낙 여진구가 성숙하고 대화가 잘 통한다. 옛날 노래도 많이 알고 있더라. 그래서 나이 차이를 못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연희, 여진구, 안재현은 드라마에 얽힌 재밌는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연희는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에 대해 작가, 감독이 원한 것이었고, '추사랑 앞머리'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여진구는 안길강과 호흡한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CG 오해를 받아서 속상하다고 전했다. 안재현은 차 사고가 나는 장면을 언급하며 "진구 씨처럼 나도 다시 만나나. 세상을 이렇게 가는 건가 싶은 마음으로 찍었던 것이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시 만난 세계'는 이날 방송부터 본격적인 스토리가 펼쳐지며, 2막을 열었다. 배우들은 이날을 기점으로 관심이 집중돼, 다음주나 다다음주 안에는 시청률이 10%가 돌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연희는 "숫자를 신경 안 쓸 수 없는데 전 이 드라마가 사랑스럽고 좋기 때문에 이를 잊을 수 있을 정도로 대본을 가지고 한 주 동안 어떻게 해야할까 더 신경쓰고 있다"면서 "다음주부터는 이야기 진행이 빨리 되면서 궁금증이 해결되는 부분을 풀어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기세로 '다시 만난 세계'가 수목드라마 1위를 차지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MBC '죽어야 사는 남자', KBS2 '맨홀'과 경쟁을 펼친다. 여진구는 "지금까지우리 드라마는 잔잔한 모습 보여드린 것 같다. 동화같은 분위기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말씀해주신 것처럼, '다만세'와 함께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들은 통통 튀는 매력, 재미나고 유쾌한 장면 많이 있다면, 지금까지는 많이 쌓아왔다고 생각하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잔잔한 선율에서 멜로들을 섞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국의 음악 듣는 것처럼 천천히 흘러가다가 어떨 때는 통통 튀는 밝은 에너지 보여드렸다가, 슬픈 멜로디가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1회부터 마지막까지, 여름에 어울리는 한곡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